왕초보영어

텝스성공수기 텝스공부를 하며 터득한 나만의 학습 비법을 소개하는 게시판입니다.

텝스단어, 뉴텝스공부,텝스독학, 뉴텝스환산,뉴텝스인강,뉴텝스,텝스공부법, 텝스문법, 텝스문제집,텝스유형, 텝스 프리패스

좋아하는 분야를 영어로 파고들자!

씽씽 | 조회 4942 | 추천 7
  • 2009.05.06
  • 글꼴
  • 확대
  • 축소
좋아하는 분야를 영어로 파고들자!

 


 


'리스닝, 어디 두고 보자'

영어 리스닝에 관한 글을 쓸 때면 항상 떠오르는 일이 있다. 1986년 대학 2학년 1학기였다.
기말고사를 TOEFL L/C로 대체한다는 것이었다. 남들이 '토플, 토플'해서 그 이름만 몇 번 들어 본 적이 있는 나는 별 생각없이 시험을 봤다. 하지만 나는 처절한 패배감을 맛보아야 했다. 총 50문제 중 6문제를 맞췄다.


더 부끄러운 건 그 중 알고 적은 답은 단 2개였다는 사실.

그전에 나름대로 영어 좀 한다고 우쭐대던 내게 영어가 '아냐, 임마! 넌 아직 멀었어. 니가 무슨 영어를 한다고.'라고 말하는 듯했다. 이 시험은 내게 큰 자극제가 되었다. '매일 답만 맞추는 시험만 잘 보면 뭐하냐? 하나도 못 알아듣는데. 리스닝 어디 두고 보자.'

이렇게 해서 나와 영어 리스닝과의 전쟁은 시작됐다.


모두가 한 번씩은 해 본다는 AFKN

AFKN으로 공부를 시작하고서야 AFKN이 American Forces Korea Network의 약자라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얼마나 뿌듯했던지. 그런데 일주일 정도 지나자 더 이상 못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나도 인간인데 무슨 말인지도 모르면서 TV 화면만 쳐다보고 있자니, '내 자신이 기계나 다를 바 없구나'하는 비참한 생각이 들었다. 그래도 일주일만 더 버텨보자고 다짐했지만, 그땐 텔레비젼을 집어 던지고 싶은 심정이었다.

왜 안될까? 생각다 못해 한 어학원을 찾아가 강사를 붙잡고 물었다. 내가 수강생인 줄로 착각한 그 선생님은 열심히 조언을 해주기 시작했다.

"AFKN에 나오는 내용을 글이라고 생각해 보세요. 읽어서 이해가 완전히 되나요? 아니 완전히는 아니더라도 사전 없이 대강이라도 읽을 수 있는 실력이 된다고 생각하세요?
리스닝은 리스닝만이 아닙니다. 우리 같은 외국인은 반드시 독해를 병행해야 합니다."
'그래, 바로 이거야. 읽어서 모르는 걸 들어서 어떻게 이해할 수 있는가?'

그 때부터 드라마나 영화의 대본을 구해 읽는 연습을 병행했다. 거의 하루도 빠짐없이 연습하기를 근 다섯 달. 그제서야 조금씩 들리기 시작하는 게 아닌가! 내가 소리내면서 공부한 단어들을 미국배우들이 직접 말하는 걸 들으니 신기하기까지 했다. 속으로 '짜식들, 니들이 하는 영어나 내가 하는 거나 비슷하네.'라고 우쭐대면서. 들리는 부분이 나오면 미친듯이 좋아했다. 하지만 사실 들리는 것보다는 안 들리는 것이 훨씬 많던 시기임에도 불구하고, 안 들리는 부분에 대해서는 '공부한 지 얼마 되지도 않았는데 뭘.'이라고 위로해가면서, 서두르지 않고, 하면 된다고 스스로를 격려했다.


관심 있는 분야라면 꾸준히 할 수 있다

영어공부에서 가장 중요한 건 '끈기'라고 믿는다. 하지만 재미없는 걸 꾸준히 할 수는 없다. 그래서 찾은 방법이 내가 좋아하는 분야 파고들기! 내 경우는 음악과 스포츠, 특히 록 음악과 미식 축구는 영어에 새 길을 열어준 은인들이다.
노래에는 가사가 있다. 영어 가사를 무작정 따라 불렀다. 그러다 보면 '이게 무슨 내용의 노래일까?' 궁금하게 되고, 또 찾아보게 된다. 록 음악을 좋아하다 보니, 관련 잡지를 사 보게 되고, 특별히 관심 있는 기사는 사전을 찾아가며 밤새워 읽곤 했다.

스포츠도 마찬가지다. 어느 정도 영어가 되는 사람도 스포츠 중계는 꺼리는 경우가 있다. 그 스포츠에 별 관심이 없거나, 룰을 제대로 알지 못하기 때문이다. 반대로 스포츠가 좋은 사람은 중계를 보는 그 자체가 공부가 될 수 있다. 아나운서의 중계는 잘 안 들리더라도 자막에 나오는 점수나 수치 등은 읽을 수 있다. 화면에 보이는 점수를 아나운서들이 말해 주니 들리는 것이다. '1쿼터까지 댈러스 카우보이스는 어쩌고저쩌고……' 이런 과정이 반복되면서 스포츠 중계가 차츰차츰 들리기 시작했고, 그러니 더욱 흥미로울 수밖에.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한마디!

절대로 시험을 잘 보기 위해 영어공부를 한다고 생각하지 마라. 물론 TOEIC 이나 TOEFL 등의 시험에서 고득점을 올리는 것이 목표인 사람도 있을 것이다. 미안한 말이지만, 영어시험의 고득점자는 시험을 위해 공부하는 사람이 아니다. 영어에 흥미와 애착을 가지고 공부하는 사람들이 점수도 높다. 시험만 노리고 영어를 접할 경우, 물론 어느 정도까지 점수를 올리는 것은 가능하다. 하지만 사람들이 부러워하는 TOEIC 900점 이상 나올 가능성은 거의 없다.

말이란 끝이 없다. 아마 죽을 때까지 한번도 못 들어 보는 우리말도 있을 것이다. 영어도 마찬가지로 평생 해도 다할 수 없다.
그저 매일 밥을 먹듯 꼬박꼬박 조금씩 하자. 


 


 


오성호 (외대 영어과, 통역대학원)

텝스단어, 뉴텝스공부,텝스독학, 뉴텝스환산,뉴텝스인강,뉴텝스,텝스공부법, 텝스문법, 뉴텝스교재,텝스유형, 뉴텝스MP3
214개(8/11페이지)
텝스성공수기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수 날짜
74 통역대학원 출신들의 영어정복 비법-2- [6] 카운트다운 10731 2009.06.01
73 통역대학원 출신들의 영어정복 비법-1- [2] 카운트다운 11613 2009.05.29
72 현재 점수대가 800... [6] 모카신 8528 2009.05.26
71 1+등급..부족한글올릴게요 ㅇ_ㅇ [5] 지니 7774 2009.05.25
70 수능 외국어 3등급 받은 공대생의 텝스 수기 [2] 올리고당 10610 2009.05.22
69 텝스를 공략해 보자!!! [1] 제시 3593 2009.05.18
68 청해를 잘하려면 독해부터 잘해라!! [2] 재키 5583 2009.05.15
67 텝스 300점 점프 비결 [3] 첨퍼 9856 2009.05.13
66 TEPS 시험날을 위한 Tip [1] 플레인요쿠 5292 2009.05.07
>> 좋아하는 분야를 영어로 파고들자! [3] 씽씽 4943 2009.05.06
64 첫시험 856. [4] 아얌 6600 2009.05.04
63 드디어 텝스와 안녕입니다(650-->790)^^ [8] 플라잇 8647 2009.04.30
62 3주준비하고 텝스를 한번 봤습니다. [2] 뽀송이 6637 2009.04.29
61 73회 566점 ---> 74회 689점 ^^ 드뎌 625를 넘었어요[펌... [2] 지피지기 6541 2009.04.28
60 텝스 고득점 전략 민토 4838 2009.04.27
59 영어공부 Tip [2] 필승이 5693 2009.04.01
58 답글 uMdbvIrzEvkkxkLsIN glsfjc 1167 2015.11.27
57 양승진 기자의 영어공부 10계명 [4] 좋아 6519 2009.03.31
56 2번만에 848 (1등급) [18] 복덩이 15217 2009.03.18
55 4개월간 준비..606점에서 836점까지 [4] 리에 9783 2009.03.12

해커스영어는 유익한 게시판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내용을 포함한 게시글/댓글의 등록을 금지합니다.

[게시판 이용 안내 및 권리침해신고 자세히 보기]

해커스영어,이벤트,무료,무료이벤트,기프티콘,영어회화,영어회화 10분의 기적

왜 해커스 빡센 스터디에 열광할까

실시간 정답확인

텝스단어, 뉴텝스공부,텝스독학, 뉴텝스환산,뉴텝스인강,뉴텝스,텝스공부법, 텝스문법, 텝스문제집,텝스유형, 텝스점수보장 프리패스텝스 수강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