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초보영어

텝스성공수기 텝스공부를 하며 터득한 나만의 학습 비법을 소개하는 게시판입니다.

텝스 점수보장반

통역대학원 출신들의 영어정복 비법-3-

카운트다운 | 조회 7028 | 추천 7
  • 2009.06.02
  • 글꼴
  • 확대
  • 축소

통역대학원 출신들의 영어정복 비법-3- 


 


현지연 (외대 스페인어과, 통역대학원)



리스닝이 먼저냐, 스피킹이 먼저냐


누구나 제일 좋아하는 것을 제일 잘하게 마련이다. 좋아하면 자연히 관심이 가게 되고 더 알고 싶어지니까.


아직도 내 머리 속에서 지워지지 않는 건 영어를 처음 접했을 때 느꼈던 떨리는 감정이다. 중학교에 들어가기 전 처음으로 알파벳이란 것을 봤을 때 참으로 신기했고, 또 너무나 흥미로웠다. 그때 난 라디오 방송에서 어린이를 위한 영어회화 프로그램을 듣기 시작했다. 어떻게 그 프로그램을 알았는지 기억나지 않지만 정말 재미있었다는 점만은 잊을 수가 없다. 저녁을 먹고 나면 항상 라디오 앞에 앉아 그 프로그램을 청취하면서 따라해 보라고 할 때는 크게 소리내서 발음하곤 했다. 이런 나를 보고 부모님도 참 신기해하셨다. 어쨌든 그 때부터 영어에 지대한 관심을 갖기 시작했다.


언어의 영역은 크게 읽기와 쓰기, 듣기, 말하기로 나뉜다. 외국어를 배우는 사람이 무엇을 먼저해야 하는가를 놓고 씨름하는 것은 닭이 먼저냐 달걀이 먼저냐를 논쟁하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생각한다. 아기가 말을 배울 때는 먼저 듣고 말하고 읽고 쓰는 순서로 하지만, 외국어를 배우는 사람들의 입장은 조금 다르다. 우리 나라는 영어 사용국이 아니기 때문에 영어를 가능한 한 많이 접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사실 중고등학교 때 팝송을 들으면서 영어를 배웠다는 사람도 많이 있다. 이들은 물론 팝송의 가사를 들으려고 노력한 사람들이다. 또 그 시절 좋아하는 노래를 따라부르기 위해 가사를 발음나는 대로 적은 기억도 많이 있을 것이다. 그때 적어 놓았던 것을 지금 본다면 한심한 생각이 들지도 모른다. 이렇게 쉬운 단어도 몰랐다니 하면서 말이다. 그러나 그런 행위들이 쌓여 영어 청취력이 향상되는 것이다.



받아쓰기는 고된 작업


표준발음을 구사하는 뉴스의 경우는 어떻게 보면 가장 듣기 쉽고 편안한 부문일 수도 있다.
그러나 1-2분짜리 단신의 경우도 처음 받아쓰기할 때는 몇 시간이 걸릴 것이다. 익숙하지 않은 데다 모르는 단어가 많기 때문이다.


뉴스는 정보의 보고이다. 따라서 제한된 시간 안에 많은 정보를 압축해 표현 하게 되고 게다가 전문용어를 많이 사용한다. 정치나 일반 사회 뉴스는 그렇다치더라도 경제나 의학, 스포츠 관련 뉴스의 경우엔 그 부문에서 다루는 전문용어를 사용할 수 밖에 없다. 이 때문에 뉴스와 관련된 영문기사를 읽어 본 후 받아쓰기를 하면 훨씬 수월하다.


받아쓰기는 고되고 힘든 작업이다. 관사 하나까지 놓치지 않고 들으려고 하면 신경이 곤두서기 때문에 쉽게 지치게 된다. 그러나 꾸준히 하다 보면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청취력이 많이 향상되어 있음을 느끼데 될 것이다. 처음에 단어 몇 개 들리는 것 가지고 다 들린다고
착각하던 자신이 부끄러워질 것이다.


또 청취력을 늘리려면 단어뿐 아니라 문장을 끊을 수 있는 능력도 길러야 한다. 어디까지가
주부고 어디까지가 술부고 수식어구는 어디에 붙는지 알아야 하는 것이다.
 
 
모르는 표현들은 즉시 익혀두자


다시 말하지만 처음엔 시간이 많이 걸리기 때문에 싫증도 나고 중도하차하기 쉽다. 하지만 관사 하나도 빠뜨리지 않고 들으려는 자세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단, 그전에 해야 할 일이 있다. 어휘수 늘리기와 많이 읽기이다. 내 경우엔 단어집에 의존하기보다는 많이 읽으려고 노력했다. 여러 종류의 책과 잡지, 상품안내서 같은 것을 보면서 '이런 상황에선 이런 표현을 쓰는구나'라고 깨달으면서 가능하면 이런 문구들을 내 것으로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 또 모르는 단어가 나오면 사전을 펼쳐놓고 그 단어가 들어 있는 여러 숙어도 함께 익히는 방법을 사용했다.



숙어와 관용어구를 많이 알아두는 것도 필수, 영화나 드라마, 토크쇼 등을 보면 지극히 미국적인 표현이 종종 나온다. 그때그때 관용구를 정리해두면 도움이 될 것이다. 큰 소리로 읽는 연습도 병행하는 것이 좋다. 읽으면 자신의 발음도 고쳐지고 머리에 더 잘 들어온다.


언어는 문화다. 따라서 영어를 잘 하기 위해선 미국이란 사회에 관심을 기울이는 것이 중요하다. 우리는 아무래도 미국영어를 많이 접하기 때문이다. 청취력을 하루 아침에 향상시키는 비법은 없다. 끈질기게 파고들고 귀찮다고 대충 넘어가는 일 없이 항상 진지한 자세로 듣는다면 어느 순간 자신의 영어실력이 향상된 것을 느낄 것이다.

텝스단어, 뉴텝스공부,텝스독학, 뉴텝스환산,뉴텝스인강,뉴텝스,텝스공부법, 텝스문법, 뉴텝스교재,텝스유형, 뉴텝스MP3
214개(7/11페이지)
텝스성공수기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수 날짜
94 짧고 굵은 텝스 수기 [6] 텝슈슈기 8559 2010.05.28
93 텝스 단계별 수기~ [3] 오호라 6379 2010.05.27
92 900점 돌파~ [3] 직장텝셔 6470 2010.05.24
91 고등학생의 텝스 공부 수기. [5] 고1 6342 2010.05.19
90 나의 무식한 텝스 졸업법 텝청표ㅋ 6065 2010.05.18
89 965점 텝스 수기. [4] 슈기 8852 2010.05.17
88 직장인의 텝스 성공 수기. [6] 직장포스 9102 2010.05.10
87 9일 공부로 텝스 420점에서 텝스 640점 (단기공부) [5] 단기간텝스 10628 2010.05.04
86 나의 텝스수기 [2] 지쳣다 3762 2010.05.03
85 텝스 593->790 수기 [2] 790찍었지롱 8572 2010.04.22
84 900점 넘기고 싶으신 분들 꼭 보시길 [14] 후쿠후포 10082 2010.04.01
83 초보는 문법을 인강으로 듣는게 좋아요 [5] 문법 6876 2010.01.14
82 시험의 본래의 의도를 생각해 주셨으면 합니다. [5] 라이언 7033 2009.12.22
81 텝스 625 넘기 시험장 요령!! [4] 텝스무찌르기 ! 10537 2009.12.15
80 토플 준비생의 텝스 첫 시험 [8] 구구단 8311 2009.10.21
79 나만의 영어 비법 [19] 영문과 15465 2009.07.09
78 학원 안 다니고 TEPS 역대 최고 성적-대원외고 윤다솔양 [36] 모름지기 26145 2009.06.19
77 (청취력 약한 분들을 위한) 청취력 향상을 위하여~~ [5] 미에로 10737 2009.06.12
76 통역대학원 출신들의 영어정복 비법-4- [4] 카운트다운 8038 2009.06.03
>> 통역대학원 출신들의 영어정복 비법-3- [4] 카운트다운 7029 2009.06.02

해커스영어는 유익한 게시판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내용을 포함한 게시글/댓글의 등록을 금지합니다.

[게시판 이용 안내 및 권리침해신고 자세히 보기]

텝스단어, 뉴텝스공부,텝스독학, 뉴텝스환산,뉴텝스인강,뉴텝스,텝스공부법, 텝스문법, 뉴텝스교재,텝스유형, 뉴텝스MP3

왜 해커스 빡센 스터디에 열광할까

실시간 정답확인

텝스단어, 뉴텝스공부,텝스독학, 뉴텝스환산,뉴텝스인강,뉴텝스,텝스공부법, 텝스문법, 텝스문제집,텝스유형, 텝스점수보장 프리패스텝스 수강신청